내일(12일)부터 '약국·마트·편의점·온라인'서 마스크 자유롭게 살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송연주 기자 = 오늘(11일) 공급을 마지막으로 보건용(KF) 마스크의 공적 공급 제도가 종료된다.


내일(12일)부턴 다양한 판매처에서 KF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는 ‘시장 공급 체계’로 전환된다.


그간 KF마스크는 약국·하나로마트·우체국 등 정해진 장소에서만 제한적으로 구매할 수 있었지만, 내일부터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자유롭게 살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구매 수량 제한과 중복구매 확인도 없다.


단,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는 현행 공적 공급체계를 유지한다. 오히려 공적 출고 비율을 80%(기존 60%)로 상향하기로 했다.


여름철 수요가 많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당초 계획대로 공적 공급 대상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국민 접근성, 구매 편의성 확보를 위해 생산·공급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속 허가, 판로개척 지원도 확대한다.


비말 차단 마스크의 주당 생산량은 6월 첫 주 37만개에서 7월 첫 주 3474만개로 확대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도서·산간 등 취약지역과 의료기관 등 필수 수요처에도 KF마스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정책 지원을 강화한다. 공급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수급 현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취약 지역을 위해 우체국, 농협하나로마트가 생산업자로부터 보건용 마스크를 구매해 공급·판매하고, 보건용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기관에는 생산업자 매칭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점매석 등 불공정 행위에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한다.


이 처장은 “마스크 수급 불안이 가시화될 경우에는 생산량 확대, 수출량 제한·금지, 정부 비축물량 투입 등 수급 안정화 방안을 시행하고, 비상 상황 예상 시에는 구매 수량 제한, 구매 요일제 등 공적 개입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