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4호선'서 달리는 전동차에 뛰어들어 치인 여성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지하철역 스크린도어 정비 작업 중 승객이 선로로 떨어지면서 전동차에 치여 크게 다쳤다.


11일 오전 9시24분께 경기 안양시 지하철 4호선 인덕원역 승강장에서 30대 여성 A씨가 선로로 떨어져 전동차에 치였다.


크게 다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승강장에 설치된 스크린도어는 정비 작업으로 모두 열려있던 상태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 사고로 오이도 방면으로 향하던 해당 열차와 후속 하행 열차가 20여분 간 운행이 지연됐다.


코레일측은 "당시 승강장에 안전요원이 3명 배치됐으나, A씨가 열린 스크린도어 사이로 선로에 뛰어드는 것을 미처 막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전동차가 승강장으로 진입하자마자 A씨가 갑자기 선로로 뛰어들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