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서 초희귀 '알비노' 담비 발견됐다

인사이트국립공원공단


[뉴시스] 정성원 기자 = 최근 온몸이 하얀 '알비노 담비'가 설악산에서, 온몸이 붉은 호반새가 계룡산에서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온몸이 하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담비와 희귀 여름 철새인 호반새를 영상으로 포착했다고 8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지난 4월 설악산 무인센서 카메라로 알비노 담비 1마리를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 담비를 앞서 지난 2018년 9월에 발견된 알비노 담비와 동일 개체로 추정하고 있다.


설악산 일대에 서식 중인 담비는 설악산 장수대, 오색리 등에서 3마리씩 무리 지어 활동한다.


이 알비노 담비도 3마리씩 이동하는 무리에 포함돼 활동 중이었다. 이들은 담비의 활동 범위인 60㎢보다 넓은 80㎢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국립공원공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설악산 알비노 담비는 특이하게도 무리에게서 따돌림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알비노 개체는 천적에게 쉽게 발견돼 무리에게서 버림받거나 따돌림당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무리의 다른 2개체가 같은 어미에게서 태어난 형제거나 어미와 새끼일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은 이 알비노 담비를 추적해 동일 무리의 이동행태와 반경 등을 확인해 향후 야생동물 조사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국립공원공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Birds.Lovers.1'


계룡산에서는 온몸이 붉은색인 호반새가 포착됐다. '불새'로 불리는 호반새는 몸길이가 23~27cm인 파랑새목 물총샛과 조류다. 전체적으로 적갈색을 띠고 있으며, 부리는 붉은색으로 긴 편이다. 가슴과 배는 흐린 황색이다.


이번에 발견된 호반새는 가슴과 배 부분도 붉은색을 띠고 있다. 일본, 중국, 필리핀에 분포하며, 우리나라에선 여름철에 주로 발견된다.


호반새는 매년 5월 10여 마리가 계룡산으로 찾아와 먹이 활동과 짝짓기를 한다. 6~7월엔 계룡산 일대 계곡이나 우거진 숲에서 개구리, 곤충 등을 잡아먹는 모습도 관찰할 수 있다. 이들은 매년 10월 필리핀 등으로 이동한다.


계룡산 깃대종으로 지정된 호반새는 속리산, 덕유산, 내장산 등에서도 발견된 기록이 있다.


송동주 국립공원공단 자원 보전 처장은 "이번에 촬영된 희귀동물의 영상은 국립공원이 다양한 동식물의 서식처로 생태계 건강성이 높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앞으로도 야생동물의 서식지 보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