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00억' 받는 메이저리거 선수와 '열애 인정'한 스테파니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stephanie_kim'


[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겸 발레리나 스테파니(33)의 근황이 공개됐다.


7일 스테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만 더 빼자"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빼야 근육 붙일때 모양이 예쁘게 잡힘. 사진은 그렇게 안 나온 거 같지만 연습실에서 내가 제일 덩치 큼. 하...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발레 연습실 거울을 보며 셀카를 찍고 있는 스테파니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tephanie_kim'


그는 마른 몸임에도 탄탄한 근육을 자랑하고 있지만 다이어트 결심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부딪히면 부러질 것 같은데" "언니는 다이어트 어떻게 하고 있어요?" "파이팅" 등 걱정과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스테파니는 지난달 26일 인스타그램에 손편지를 올리고 23세 연상의 전 메이저리거 브래디 앤더슨(56)과 열애 중임을 인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tephanie_kim'


인사이트Instagram 'diehard.orioles.news'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