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때문에 밥 굶는 국가유공자들에게 '300만 원' 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로 생계 곤란을 겪고 있는 보훈대상자 등의 생활안정을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에 긴급 생활안정 대부금 50억원을 편성했다고 4일 밝혔다.


생활안정 대부(貸付)는 단기간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연 1회 300만원까지만 지원됐다.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득감소 등을 감안해 이번 추경을 통해 1회(300만원) 추가로 지원한다.


올해 생활안정 대부를 이미 받은 유공자도 추가 신청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부지원을 받으려면 국가보훈처 대부업무 위탁은행(국민은행, 농협은행)에 나라사랑 대출을 신청해야 한다. 지방 보훈관서에 신청해도 된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긴급 생활안정 대부가 보훈대상자들의 생활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보훈가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