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 날 사람 목숨 구해 표창장 받는 영웅들의 자랑스러운 얼굴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변해정 기자 = 소방청은 국민의 생명·재산 보호와 안전의식 개선에 기여한 소방공무원 24명에게 청장 표창을 수여했다고 5일 밝혔다.


수여자들은 올해 상반기 중 휴무일인데도 소방관으로서의 본분을 다한 사람들이다.


수여자 사례를 보면 이윤진 경북 김천소방서 소방교는 지난 5월19일 야간근무를 위해 출근하던 중 터널 벽을 치고 달리던 차량을 온몸으로 막아 세우고선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조해냈다. 2차 사고 방지를 위해 끝까지 현장에 남아 교통정리까지 했다.


이 소방교는 LG측이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되는 인물에게 수여하는 '의인상' 수상자로 선정돼 받은 상금 1000만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써달라며 전액 기부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구 북부소방서 이해광 소방위와 동부소방서 신용진 소방장은 이보다 앞선 4월11일 늦은 밤 거주 중인 아파트에서 불이 나자 노부부를 신속히 대피시키고 옥내 소화전을 이용해 5분만에 불길을 잡았다. 이 소방위와 신 소방장은 같은 아파트 20층과 17층에 각각 살고 있다.


대구 동부소방서 정재욱 소방위는 쉬는 날인 2월19일 아들과 함께 지리산 장터목 대피소에 머무르다가 대피소 굴뚝에서 불이 나자 51명을 신속히 대피시키고선 진압해 큰 산불로 이어질 뻔한 상황을 막아냈다.


경기 부천소방서 이상수 소방교는 1월18일 퇴근한 후 병원에서 자녀 진료를 기다리다가 심정지 환자를 발견하고선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해 살려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밖에 대구 중부소방서 김기홍 소방교, 대구 달서소방서 김진욱 소방장, 대전 동부소방서 임준혁 소방위, 대전 대덕소방서 박재영 소방위, 대전 유성소방서 신홍수 소방위, 경기 광주소방서 허남길 소방령·이동훈 소방위·윤성현 소방교, 강원 원주소방서 하정훈 소방교, 충북 청주동부소방서 배수열 소방사, 서산소방서 김성훈 소방사, 전북 전주덕진소방서 서철웅 소방경, 전북 군산소방서 배형석 소방위, 전북 김제소방서 황도경 소방교·정세준 소방사, 전북 남원소방서 문남식 소방장·전기정 소방위, 제주 제주소방서 김용성 소방장, 제주 동부소방서 신영범 소방교 등이 받았다.


소방청은 앞서 휴무일에도 현장활동에 나선 소방관 13명을 표창한 바 있다. 이로써 표창 수여자는 총 37명으로 늘어났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소방관의 이런 미담은 몸에 배어있는 직업 의식을 발휘한 것"이라며 "소방정신을 실천한 직원을 격려하는 제도 마련·확대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