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민교 반려견 물려 사망한 할머니 부검 후 '과실치사' 혐의 검토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every1 '비디오스타'


[뉴시스] 천의현 기자 = 배우 김민교의 반려견들에 물려 치료를 받던 80대 여성이 결국 숨졌다.


4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3일 새벽 김민교의 반려견에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A 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지난 5월 4일 A 씨는 경기 광주시에서 나물을 캐다 김민교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물려 치료를 받고 있었다.


사고 당시 김민교의 반려견 벨지안 쉽도그는 양치기 개로 알려진 대형견으로 고라니를 보고 집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가 A 씨를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minkyocool'


당시 이들 반려견들은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따라 경찰은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A 씨의 사인이 개 물림 사고에 의한 것으로 조사되면 견주인 김민교 부부에게는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 씨의 유족 등에 대한 조사는 마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사망해 사망 원인을 조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A 씨의 사인 등을 조사한 후 개물림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면 당연히 김민교씨 부부를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minkyocool'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