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효리네 민박3' 안한다...집 공개된 후 너무 힘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뉴시스] 남정현 기자 = 가수 이효리가 집 공개 후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토로했다.


이효리는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JTBC '효리네 민박' 시즌3에 대한 바람을 드러낸 한 누리꾼에게 "좀 힘들 것 같다. 집이 공개된 후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집은 나와 오빠(이상순), 애들(반려견, 반려묘)의 행복한 공간이 돼야 하는데 공개되니까 좀 힘들더라"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민낯에 수수한 차림새로 등장한 이효리는 "제주 친구들이랑 보호소에 왔다. 할머니가 운영하시는 곳인데 여전히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라며 "서울에서 바쁘게 일하고 제주 내려오면 또 아이들 돌봐주며 바쁘게 살고 있다"고 봉사활동 현장을 공개했다.


그는 "동물에 대한 인식이나 처우가 더 좋아지면 좋겠다. 각자 자기가 할 수 있는 만큼만 하면 되는 것 같다"며 "이게 나 자신을 가꾸는 방법이다. 화려한 삶에 빠져 세상 돌아가는 일을 망각할 때마다 와서 뭐가 내 삶에 소중한지, 얼마나 감사해야 하는지 알게 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봉사활동을 하는 느낌보다 공부하는 느낌이다. 애들 똥도 치워주면서…. 세상에는 사실 똥보다 더 더러운 게 많다. 이제는 잘 치워줄 정도로 익숙해졌다. 여러분도 그런 마음으로 해보시면 공부 되는 게 많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