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신인시절에 연예인 병(?) 앓았다”

via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개그우먼 김숙이 유재석이 앓았던 병(?)에 대해 폭로했다.

 

김숙은 최근 진행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 출연해 입담을 과했다.

 

이날 김숙은 "'연예인 병'에 걸린 사람을 본 적 있냐"는 MC 유재석의 질문에 "귀여운 '연예인 병'에 걸린 사람을 본 적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신인인데 자기가 연예인인 것을 알리고 싶어서 대본을 글자가 보이게끔 구겨서 뒷주머니에 꽂고 다니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밝히며 "이 사람은 유재석 씨다"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에 유재석은 부끄러운 듯 얼굴을 붉히더니 "맞다. 예전에 그거 많이 했다. 대본을 뒷주머니에 넣거나 아니면 차에서 내릴 때 앞에 대본을 놔뒀다"라고 과거 중증 '연예인 병'을 앓았음을 인정해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개그우먼 김숙이 출연해 MC 유재석과 찰떡궁합 케미를 선보인 SBS '동상이몽'은 오늘(1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