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스쿨존서 갑자기 달려와 인도 위 모녀 덮친 승용차···"6살 유치원생 의식불명"

인사이트부산경찰청


[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승용차가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인도에 있던 모녀를 덮쳐 6세 여아가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2분께 해운대구의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산타페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서 좌회전 하다 직진하던 아반떼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어 아반떼 차량이 갑자기 속력을 내면서 초등학교 정문 앞 인도를 걸어가던 유치원생 A(6)양과 A양의 30대 어머니를 친 뒤 학교 담장을 들이받고 3~4m 아래 화단으로 추락하면서 전복됐다.


이 사고로 모녀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A양은 의식이 없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부산경찰청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아반떼 차량의 60대 운전자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장소는 초등학교 정문에서 10m 정도 떨어진 어린이보호구역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