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뚝뚝해서 미안해"···채영에 진심 담긴 편지 받고 '울먹'인 트와이스 멤버들

인사이트KBS1 '6시 내고향'


[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6시 내고향'에 출연한 트와이스 멤버들이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10일 KBS1 교양프로그램 '6시 내고향'에 그룹 트와이스 정연, 모모, 미나, 사나, 채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오! 만보기' 코너에 등장해 모내기 등 각종 농촌 체험 및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1 '6시 내고향'


멤버들은 데뷔 이래 함께 활동하면서 고마웠던 점과 미안한 점을 편지로 작성했다. 


먼저 채영은 "내가 평소에 무뚝뚝해서 표현을 잘 못 한다. 그 점이 미안하다. 그래서 늘 편지로 전하는 것 같다"라며 "트와이스 사랑한다"라고 적어 멤버들을 울컥하게 했다.


이어 정연은 "우리 멤버들이 배려심이 많다. 서로 배려해주고 위로해 주는 친구이자 가족이 되어 주어서 고맙다. 그리고 장난도 잘 받아줘서 고맙다. 또 예뻐서 미안하다"라고 적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 1일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를 발매해 왕성하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인사이트


Naver TV '6시 내고향'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