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8일) 구속심사 앞두고 이재용 유죄로 미리 판단한 기사에 삼성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뉴스1


[뉴시스] 김종민 기자 = 삼성은 6일 한 방송의 '檢 "이재용에 직접 승계 작업보고" 증거 확보… '인사 불이익' 증거인멸 우려' 제목의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은 어떤 불법적인 내용을 보고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며 "또 수사에 협조한 인물이 인사상 불이익을 받은 정황이있다는 내용은 어떤 진술이나근거도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 삼성은 "당사자는 물론 회사에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내용을 보도하면서 최소한의 반론도 듣지 않은 점은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출처가 분명치 않고 유죄를 예단하는 일방적 보도를 자제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방송은 이날 오후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직접 구체적인 승계 작업이 보고됐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검찰은 수사에 협조한 인물들이 인사에서 불이익을 받은 정황 등을 포착해 증거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