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4일) 육군훈련소서 4주 훈련 마치고 드디어 퇴소한 황의조

인사이트황의조 / 뉴시스


[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보르도)가 기초군사 훈련을 마치고 오늘 퇴소했다.


육군훈련소는 4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달 7일 입소한 훈련병들이 수료식을 마쳤다고 밝혔다.


수료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그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별도 수료식 및 면회는 진행하지 않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에서 와일드카드(24세 이상 선수)로 금메달을 딴 황의조는 병역 특혜 혜택을 받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육군훈련소


인사이트육군훈련소 / 사진 = 인사이트


황의조는 지난달 7일부터 논산에 있는 육군훈련소에서 4주 동안 기초군사 훈련을 받았다. 황의조는 25연대 5중대에서 생활했다.


훈련 기간에는 군복 차임에 베레모를 쓴 모습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황의조 측은 "오늘 오전에 훈련소에서 퇴소했다. 향후 일정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황의조는 퇴소 후 영국으로 돌아간 손흥민(토트넘)과 달리 당분간 국내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은 코로나19 여파로 시즌이 조기 종료됐다.


앞서 손흥민은 퇴소한 훈련생 157명 중 성적 5위 안에 들어 필승 상을 받았지만, 황의조의 기초군사 훈련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