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캐러비안베이·오션월드 '2미터' 간격 유지해야 이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정성원 김정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여름철 물놀이형 유원시설(워터파크)에선 2m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물놀이형 유원시설 200여개소를 대상으로 다음달까지 현장 점검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물놀이형 유원시설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을 공개했다.


이번 세부지침은 기존 유원시설 세부지침에 물놀이형 유원시설 관련 내용을 보완한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침에 따라 개인 수건, 수영복, 물안경 등을 사용하고, 가급적 실외 휴게시설을 이용해야 한다.


탈의실, 샤워실, 대기실 등에선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정 인원이 사용해야 하며, 시설 내 이용자 간엔 최소 1m 이상 거리두기를 유지해야 한다. 또 시간대별 이용객 수를 제한해 이용객의 밀집을 방지해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자체는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물놀이형 유원시설 200여개소에 대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한다.


또 방역수칙 준수, 적정 이용객 수 운영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주요 업체와도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자체는 지난 2일 하루 동안 실내체육시설 695개소, 학원·독서실 453개소 등 총 3만9350개 시설을 점검해 마스크 미착용, 발열 확인 미흡 등으로 방역수칙을 위반한 251건에 대해 행정지도를 시행했다.


특히 수도권 소재 실내체육시설 298개소 중 방역수칙을 위반한 16개 시설에 대해선 행정지도를 했다.


이 밖에 정부가 실내체육시설 9개소, 공연장 4개소, 유흥시설 17개소에 대해 중앙합동점검 결과 실내체육시설 등에서 마스크 미착용 등의 방역수칙 미준수 사례가 발견돼 방역수칙 준수를 권고했다.


지난 2일 지자체와 경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클럽과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6062곳을 대상으로 심야 합동특별점검 결과 5곳에서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합동점검에서 유흥시설 6062곳 중 4689곳은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영업 중인 시설은 1373곳 중 5개소가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했고, 다른 5곳은 거리두기 미준수 등 방역수칙을 위반했다.


당국은 지난 2일까지 집합금지 명령과 방역수칙을 위반한 86곳 중 75곳을 고발 조치했다. 나머지 11곳은 고발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15개 시·도 유흥시설 1만6775곳에서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