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년간 사랑한다고 한번도 안해"···남편 최양락에 서운함 폭발해 '눈물' 쏟아 버린 팽현숙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뉴스1] 장아름 기자 = 팽락 부부가 서로에 대한 서운함이 다시금 폭발했다.


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회마다 화제를 몰고 있는 개그 1호 커플, 팽현숙과 최양락의 2차 밥상 전쟁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팽현숙의 상의 없이 지인 김 사장 부부를 집으로 초대한 최양락은 김 사장이 도착하자마자 팽개쳐놓은 가구 조립부터 시켜 웃음을 유발했다.


팽현숙은 '똥손' 최양락과 달리 가구조립을 척척 해내는 김 사장을 보며 "같은 남자인데 너무 다르다"며 비교했고 이에 최양락은 서운함을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저녁식사가 시작돼도 둘 사이의 미묘한 기류는 가라앉지 않았다. 식사 준비에 한창인 팽현숙을 적극적으로 돕는 김 사장과 달리 최양락은 자리에 앉아 여러 가지를 요구만 해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마저 원성을 보냈다.


결국 식사 중 아내에게 쌈을 싸주며 서슴지 않고 애정을 표현하는 김 사장을 지켜보던 팽현숙은 "좀 보고 배우라"며 폭발했고 "내가 원하는 건 따뜻한 말 한마디 뿐"이라며 애정표현에 인색한 최양락에 서운함과 함께 눈물을 비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함께 보던 팽현숙은 "32년 동안 단 한 번도 '사랑해'라는 말을 들어본 적 없다"고 재차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에 출연자들은 최양락에게 "진심은 표현해야하는 것"이라며 애정표현을 강요, 극적인 장면을 이끌어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는 후문이다.


드라마보다도 격렬하고 예측 불가한 팽락부부의 '기승전결'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