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취급받던 쿠팡맨 '펑펑' 울게 한 고객의 감동적인 손편지와 홍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쿠팡은 비판해도 쿠팡맨은 비판하지 말아라"


최근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수많은 이들이 공포에 휩싸인 바 있다.


이로 인해 일부 국민은 더 이상 쿠팡을 믿지 못하겠다며 주문한 택배를 전면 취소하거나 다시는 주문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상황에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사람은 아무래도 배달 기사들인 '쿠팡맨'이 아닐까 싶다.


사람들이 쿠팡맨을 바이러스 취급하며 출입을 막거나 대놓고 질타를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잘못이 없는 데도 말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쿠팡맨들이 다시 활력을 되찾고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이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또 다른 사람들이 있어서다.


지금 소개할 사연의 쿠팡맨 또한 한 구매자의 작은 선물과 진심으로 크게 감동을 받았다고 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쿠팡맨이라고 밝힌 작성자의 사연이 올라왔다. 그는 코로나19가 시작된 후부터 택배 주문량이 밀려 뼈가 으스러지도록 일했다고 밝혔다.


그러던 중 쿠팡 물류센터발 코로나19가 터지자 갑자기 사람들은 자신을 포함한 쿠팡맨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고 대놓고 욕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화가 나고 속상했지만, 감염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의 심정을 잘 알고 있기에 꾹 참고 계단으로 17층을 올라가며 사람이 없는 시간에 배송을 했다고 한다.


매일 억울한 나날을 보내던 어느 날 작성자는 다른 쿠팡맨으로부터 하나의 기사를 받았다. 쿠팡맨 관련 기사에 쏟아진 누리꾼의 응원 댓글들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채널A 뉴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성자는 거창하지 않지만 응원한다는 한 마디가 어찌나 와닿던지 눈물이 날 정도로 가슴이 저릿해졌다고 말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한 구매자에게 물건을 배송한 작성자는 구매자로부터 작은 편지와 선물을 받았다.


홍삼정 2개와 짤막한 편지에는 "힘드시겠지만 조금만 더 힘내주세요", "코로나 시절, 님들의 노고로 일상생활을 편안히 누릴 수 있었습니다" 등의 글이 담겨있었다.


한동안 품에 안고 펑펑 운 작성자는 글 마지막에 "대한민국 국민 진짜 멋있다"며 "오늘은 마음 편하게 잘 수 있을 것 같다"고 뿌듯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작성자처럼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동분서주하며 국민의 일상을 지켜내려는 쿠팡맨들이야말로 진정한 코로나 영웅이라는 것은 대부분이 인정할 것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슬픔과 기쁨의 눈물을 동시에 흘리며 일하는 쿠팡맨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