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하던 윤미향, 오늘(29일) 기자회견 열어 모든 의혹 밝힌다

인사이트뉴스1


[뉴시스] 김남희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윤 당선인은 현재 2015년 한일 위안부 피해자 합의 사전 인지 여부, 기부금 사용처 및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이용수 할머니 출마 제지 등 각종 의혹에 휩싸여있다. 검찰에 고발된 것만 10건이 넘는다.


기자회견 시간 및 장소는 윤 당선인이 정해 직접 민주당 측에 알리기로 했다. 


당초 국회 소통관이 기자회견 장소로 거론됐으나 상황을 고려해 국회 내에선 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소명을 위한 자료 준비는 민주당 내 일부 의원실의 조력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은 20대 국회의원 임기 종료일로,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시작하기 전 윤 당선인이 모든 의혹을 소명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민주당은 기자회견 후 당 차원의 입장 표명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