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먹기 무서워요"···2년 10개월만에 '최고 가격' 찍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위용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최근 국내 삼겹살 소비자가격이 오름세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식과 학교 급식 소비는 줄었지만 가정 내 소비가 크게 늘어나면서다. 여기에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식비 지출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27일 기준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1㎏당 2만3864원 수준에 형성돼 있다. 이는 지난 2017년 7월26일(2만4267원) 이후 2년10개월 만의 최고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겹살 소비자가격은 올해들어 2월부터 대체적으로 상승세다. 석달 전인 2월27일 1만6412원에 비해 지금은 7000원 가량 오른 수준인 셈이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본격적으로 늘어났던 시기와 엇비슷하다.


지난 4월22일(2만80원)에는 올해 처음으로 2만원선을 돌파했다. 그 이후 약간의 급등락을 몇 차례 반복했지만 지속적으로 오름세는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특히 이달부터 시작된 긴급재난지원금(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이 삼겹살값 상승세에 힘을 보태고 있는 것으로도 분석된다.


27일 기준 한우 1등급 등심 기준 소비자가격은 1㎏당 9만4210원으로, 역시 이달 들어 전반적인 오름세다. 닭고기 소매가격은 5001원으로 가격 동향에 별다른 움직임은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