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이 제 '재난지원금'으로 자기 부모님 모시고 한우 먹자길래 헤어졌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재난 지원금으로 한우 사 먹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재난 지원금과 관련된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올해 30대 후반인 A씨는 30대 중반의 여자친구 B씨와 사귀는 중이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즐거운 데이트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갑자기 B씨는 A씨에게 자신의 부모님을 모시고 한우를 먹자고 제안했다. 그리고 그 비용은 A씨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하자고 말했다.


황당한 제안에 A씨는 장난인 줄 알고 "내 부모님도 못 사드리는 건데?"라면서 우회적으로 거절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여자친구에게 "너도 재난지원금이 나오지 않냐"고 물었다. 여자친구는 "나는 화장품 구입 등 이미 사용할 곳이 다 정해져 있다"고 답했다.


이내 두 사람 사이에서는 물러날 수 없는 공방이 이어졌다.


그러던 중 B씨가 자신의 여자 지인들은 능력 있는 남자 만나서 좋은 곳도 많이 가고 부럽다는 식의 발언을 하고 말았다.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에 화가 난 A씨는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감정이 격해질 대로 격해진 두 사람은 "헤어지자"는 말과 함께 각자의 집으로 돌아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집으로 돌아온 A씨는 "다시 잡아야 할까"라며 고민하기 시작했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친구들은 "일단은 무조건 잡아라"라는 반응을 보였고 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잡긴 뭘 잡냐 반대로 응원을 해야지", "평생 비교당하면서 살았나 봄", "헤어지는 게 맞죠"라며 B씨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고민한다는 건 잡을 마음이 있다는 건데", "친구 입장에서 마냥 헤어지라고 하는 것도 불편하긴 할 듯"이라는 조언도 있었다.


이 사연은 아직도 B씨를 성토하는 많은 댓글이 달리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