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에게 12개월 할부로 '구찌백' 사줬는데 4달 만에 차인 '사랑꾼' 대학생의 반전

인사이트구찌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여자친구에게 구찌 미니백을 사주고도 4개월 만에 헤어진 남자 대학생이 있다.


이것만 봤을 땐 안타깝기 짝이 없지만, 이 사연에는 중요한 반전이 숨어있었다.


지난 2월 모 대학교 에브리타임에 올라온 한 남자 대학생 A씨의 사연이다.


그는 "전에 여자친구 구찌 미니백 사주고 4개월 만에 헤어짐. 아직도 카드값 낸다. X발"이라고 짧은 글을 썼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부산행'


이후 A씨가 남긴 댓글에 따르면 A씨는 25살, 전 여친은 23살이다.


두 사람은 총 8개월을 사귀었는데 만난 지 4개월 때 됐을 때쯤 A씨가 구찌 미니백을 사준 것이다.


웬만한 '사랑꾼'이 아니면 명품백을 만난 지 얼마 안 된 여친에게 사주기란 어렵다. 특히 용돈, 알바비로 연명하는 대학생이라면 더더욱.


하지만 A씨는 거침없이 여친이 사고 싶다던 160만원짜리 미니백을 사줬고, 12개월 할부로 한 달 약 15만원을 내게 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달 15만원쯤이야 데이트비용이라고 생각하고 낼 수 있다는 마음에서였다. 그만큼 여친이 좋아서였을 테다.


심지어 연애 기간 동안 A씨가 받은 선물은 20만원대의 애플 에어팟뿐이었다고.


그러나 구찌백을 사준 지 4달이 지나 이들은 헤어졌다. 누리꾼들은 구찌백을 사줄 정도로 사랑했던 여친과의 갑작스러운 이별 사유를 물었다. 과연 무엇이었을까.


"내가 친구들이랑 클럽 갔다가 들켜서 싸움"


이를 알게 된 다른 대학생들은 "그럼 참회하면서 남은 할부 돈 내", "가장 중요한 얘기를 왜 빼놨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브리타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