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에 미안하지 않냐"···취재진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가해 입주민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경비원.


17일 YTN은 이 사건에 관련해 가해 입주민 A씨가 경찰 조사를 가는 장면을 담아 보도했다.


입주민 A씨는 이날 오후 1시경 외제차를 몰고 경찰서로 왔다.


그는 취재진을 발견하곤, 다급히 지하 주차장으로 차를 몰고 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취재진이 "폭행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비원 유가족에게 사과할 의향 있느냐", "경비원에게 미안한 마음 없냐" 등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A씨는 아무런 대답 없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


A씨는 지난달 21일 아파트 내 이중주차 문제로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또 그는 지난 3일 재차 경비실에 가, 코뼈가 부러지도록 폭행을 가하기도 했다.


아울러 경찰은 그가 경비원에게 고액 치료비를 달라고 요구하고, 사직을 강요하며 욕설한 정황도 포착했다.


한편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일방적인 폭행이 아니라 쌍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Naver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