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8일)부터 입영 장병 코로나19 전수 검사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뉴시스] 정성원·김정현 기자 = 방역당국은 군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오는 18일부터 입영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방대본과 국방부는 입영 장병에 대한 선제적인 검사를 위해 18일부터 입영 장정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입영할 경우 군대 내 수많은 장병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기 위해 입영 장병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당국은 또 각 지역에서 오는 장병들을 검사함으로써 지역감염 위험도를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 검사에 5명의 검체를 취합해 검사하는 취합검사법을 8주간 실시할 계획이다. 당국은 매주 장병 6300여명을 검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본부장은 "취합검사법을 활용해 향후 8주간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매주 6300여명에 대한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