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걸린 적 있다면 완치돼도 30일 동안 절대 '성관계' 하면 안 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완치된 사람은 최소 30일 이상 성관계를 하면 안 된다는 지침이 내려졌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미러의 보도에 따르면 태국 질병관리본부 고위 의료 전문가인 베라와트 마노수티(Veerawat Manosutthi) 코로나에 걸린 사람들은 완치 후 30일 동안 키스나 성관계와 같은 스킨십을 자제해야 한다는 지침을 내렸다.


이번 지침은 최근 코로나19에 감염된 남성의 정액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베라와트 마노수티는 "코로나를 앓았던 남성들의 정액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를 통해 성관계를 통한 코로나 감염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라며 "코로나 완치자들에게 당분간 성관계를 자제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만약 성관계를 맺을 경우 반드시 콘돔을 사용할 것을 권했다.


성관계뿐만 아니라 키스와 같은 스킨십도 자제해야 한다.


코로나19는 2m 이내에서 전염될 수 있고 기침, 재채기, 침, 점액 등을 통해 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편 많은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 결과만을 가지고 성관계를 통해 코로나19가 전파된다는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카 바이러스나 에볼라 바이러스 같은 전염 바이러스가 성관계로 전염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코로나 역시 성관계를 통해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