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끼는 순간 시력 '3배' 높여주는 마법의 '망원경 렌즈'

인사이트EPFL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라식이나 라섹 수술을 받지 않아도 망원경 급 시력을 갖게 해주는 렌즈가 개발됐다.


최근 미국 매체 CNN은 스위스 로잔 연방 공과대학 교수 에릭 트렘레이(Eric Tremlay)와 미국 연구진이 합작 개발한 '망원경 렌즈'를 소개했다.


연구진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와 같은 전자 기기를 많이 사용해 조기 시력 감퇴를 겪는 현대인들과 질병으로 시력을 잃은 사람들을 위해 망원경 렌즈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연구진은 일반 콘택트렌즈는 망막이 손상된 사람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점에 집중해 수술이나 두꺼운 안경 없이도 시력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NN


이번에 개발된 망원경 렌즈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물체나 시야를 2.8에서 최대 3배까지 확대해서 보여주는 기능이 있다는 것이다.


렌즈 속에 들어 있는 작은 알루미늄 거울이 렌즈로 들어오는 빛을 특정 패턴으로 반사해 사물을 확대하는 원리를 이용했다.


이 확대 기능은 윙크 한 번을 통해 자유자재로 껐다 켤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EPFL


해당 기능은 편광 필터가 부착된 특수 안경을 장착했을 때 가능해진다고 알려졌다. 


편광필터는 일반적으로 3D TV를 보기 위해 사용하는 안경에 부착돼 있다.


연구진은 아직 실제로 이 렌즈를 사람의 눈에 부착되는 실험이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실제 눈에서도 안정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수준까지 개발되면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