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완치자 혈장, 바이러스 99% 죽일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유세진 기자 = 홍콩 적십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들의 혈장이 다른 코로나19 환자들의 상태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


그러나 적십자사가 코로나19 환자들을 돕기 위해 혈장 기부를 호소한지 2주일이 지났지만 지금까지 혈장을 기증한 회복 환자는 단 3명뿐이었다.


적십자사는 기증받은 3팩의 혈장 가운데 2팩을 이미 환자 치료에 투여했는데 적십자사의 리척퀑 박사는 "환자들의 바이러스 부하가 획기적으로 낮아졌다"며 회복 환자의 혈장이 매우 고무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국지적으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재발한 것을 언급하며 "가장 걱정되는 것은 앞으로 코로나19 환자가 더 늘어날 것인가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러스는 장기적으로 우리와 함께 있을 것이다. 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홍콩에서는 14일까지 105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반 헝 판가이 교수가 이끄는 홍콩대학 연구원들은 최근 코로나19에서 회복된 사람들의 혈장이 코로나19와 싸우는 환자들의 바이러스의 99%를 죽일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코로나19가 최초 발생했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10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초기 실험에서는 혈장 투여 1주일 만에 환자들의 증상을 상당히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었다.


헝 교수는 지난주 심각한 상태였던 코로나19 환자가 혈장 치료 후 인공호흡기를 떼어낼 정도로 좋아졌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리 박사는 코로나19 회복자들이 병원에서 너무 오랜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기부를 꺼리며 그들만의 삶을 유지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는 것을 알지만 그래도 기증 대열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로나19에서 회복됐다고 누구나 혈장을 기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리 박사는 이상적인 기증자는 18세에서 60세 사이이며, 몸무게는 최소 60㎏을 넘어야 하고 만성질환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리 박사는 또 "여성의 경우 자신도 모르게 임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기증을 받지 않는다"며 임산부의 혈장은 코로나19 환자에게 폐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각 기증자는 1번에 500~600㎖의 혈장을 추출할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