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살인데 아직 아빠+오빠들이랑 같이 목욕한다는 일본 여자 아이돌

인사이트Instagram 'Kitami Naomi'


[인사이트] 김동현 기자 = 일본의 한 여자 아이돌이 성인이 된 이후에도 아빠, 오빠와 목욕을 같이 한다고 밝혀 큰 화제를 모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해 일본 아이돌 그룹 스피치즈의 멤버 키타미 나오미(Kitami Naomi)가 현지 예능 프로그램에서 아빠, 오빠와 같이 목욕을 하는 장면이 올라왔다.


해당 방송은 TBS '나카이쿤 키미테!'로 연예인들의 무대 뒤 일상을 소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출연자 나오미는 이날 가족과 함께 혼욕하는 모습을 공개해 많은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BS '나카이쿤 키메테!'


당시 23세였던 나오미는 "어릴 적부터 다 같이 목욕을 해왔던 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면서 "집에 오빠가 3명인데 한 명씩 따로 하다 보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다 같이 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성인이 되고 따로 살게 된 이후에도 한 달에 한 번은 집에 놀러 와 가족들과 함께 목욕한다. 몸을 부대끼며 마음속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오미는 "워낙 습관이 돼버린 거라 이제 와서 안 하겠다고 하면 아빠가 서운해하실까 봐 걱정된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BS '나카이쿤 키메테!'


이날 방송에는 '성인인 나오미가 계속해서 혼욕해도 될지'를 놓고 연예인 패널의 찬반 토론이 펼쳐졌다. 대부분의 연예인 패널이 이를 두고 "이해하기 힘들다", "당장 멈춰야 한다" 등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반면 나오미를 이해할 수 있다는 패널도 있었다. 이들은 "가족마다 규칙이 다 다르기 때문에 섣불리 잘못된 행동이라고 부를 순 없다"며 "좋은 의미에서 하는 혼욕이니 굳이 바꾸려고 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 아사히 신문에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일본 여성의 20%가 성인이 된 이후에도 아빠와 함께 목욕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전문가들은 조사 결과에 대해 혼욕의 역사가 긴 일본은 예부터 가족의 알몸을 보며 건강을 살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관대한 수치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TBS '나카이쿤 키메테!'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itami Naom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