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핵무기 개발에만 7,611억 원 썼다"

gettyimages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시스] 오애리 기자 = 북한이 지난해 핵무기 개발에만 6억 달러 이상을 사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호주 멜버른에 본부를 둔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은 13일(현지시간) 공개한 ‘2019 세계 핵무기 비용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해 핵 개발에 6억 2000만 달러(7611억원)를 사용한 것으로 추산한다고 밝혔다.


핵무기폐기국제운동은 핵무기 위험성에 대한 주의 환기와 핵무기 금지 조약 체결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7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국제단체이다.이 단체는 정부기관의 공식 발표자료와 연구기관 통계 등을 바탕으로 매년 전 세계 핵 보유국들이 핵무기 개발이나 핵실험에 사용한 비용을 추산해 발표해오고 있다.


올해 보고서에 따르면, 핵보유국가들 중 미국이 지난해 가장 많은 354억 달러로 사용했다. 이밖에 중국 104억 달러, 영국 89억 달러, 러시아 85억 달러, 프랑스 48억 달러 순이다. 북한은 나머지 핵 보유국인 인도, 이스라엘, 파키스탄과 비교해 가장 적은 비용을 사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보고서는 한국 국가정보원, 한국 국방연구원의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35개의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이 예산의 35%를 국방비로 사용하며, 이 중 6%가 핵무기 개발에 쓰인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2018년 국가예산 293억 달러 중 국방비가 35%인 약 103억 달러, 핵무기에 6%가 할당됐다고 가정할 때 약 6억 2000만 달러가 책정돼 2019년 사용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북한이 작년 핵무기 개발에 분당 1180달러를 쓴 셈”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 매슈 하 연구원은 1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경제 악화와 유엔, 미국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엄청난 예산을 핵 개발에 쓴다는 것은 현재 부과되고 있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더욱 강화할 필요성을 제기한다. 북한은 제재 감시를 피해 여러 방법으로 여전히 돈을 벌고 있다"고 말했다.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