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1명과 접촉"...홍대서 코로나 걸린 김포 확진자의 이동 동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김포=뉴시스] 정일형 기자 = 지인들과 홍대 주점을 다녀온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여성이 21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김포시에 따르면 김포 풍무동에 거주하는 관내 17번째 확진자 A(21·여)씨는 지난 7~11일 홍대 주점과 김포시 북변동 아이스크림 판매점 등에서 모두 21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7일 서울 홍대 주점에서 4명과 접촉했으며 8일 풍무동의 한 음식점에서 10명과 접촉했다.


또 10일에는 자택에서 가족 3명과 접촉했으며 이어 다음날인 11일 북변동 아이스크림 판매점에서 1명과 접촉, 풍무동 커피전문점을 방문해 3명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이어 12일 김포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도의료원 성남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A씨는 인천 106번째 확진자인 B(22)씨와 함께 지난 7일 서울 홍대 주점을 함께 다녀온 후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회복무요원인 B씨는 지난 10일부터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나자 서구의 한 병원 안심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고 12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이들 모두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적은 없었으며, 홍대 주점만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