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나라에서 전 국민 다 주는데 아빠가 제 몫 '20만원' 안 주십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정부가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신청을 받은 지 이틀이 지난 13일부터 지급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불황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서민 다수가 두 팔 벌려 환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재난지원금의 일부를 당당히 요구한 중학생 아들 때문에 속앓이 중이라는 아버지의 사연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3 아들이 재난지원금에서 자기 몫을 떼달라고 하네요'란 제목의 사연글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작성자 A씨에 따르면 얼마 전 그의 중학생 아들은 A씨에게 황당한 요구를 했다.


재난지원금으로 받은 금액의 일부인 '20만원'을 자신에게 달라는 것이었다. 특별한 이유는 없었고 단지 '쓸 곳이 있다'는 게 이유의 전부였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세대원 수에 따라 1인 가구에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100만원씩 지급하고 있다.


즉, 인당 20~30만원 정도의 지원금을 받는다는 것을 감안하면 '20만원을 달라'는 중학생 아들의 주장도 어느 정도 일리는 있어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사연을 접한 다수 누리꾼은 아들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가계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부모님에게 도움은 되지 못할망정 철없는 요구를 하는 중학생의 행동이 보기 불편했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한 누리꾼은 "차라리 용돈을 조금만 챙겨달라고 했다면 보기 불편하지는 않았을 것이다"라면서 "아버지로서는 20만원을 줘버리고 앞으로 용돈은 알아서 벌어 쓰라고 했어도 됐을 것"이라며 뜻깊은 조언을 남겼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및 자세한 안내는 행정안전부에서 운영하는 긴급재난지원금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