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모이는 '종로 익선동·낙원동 주점' 가 술 마신 이태원 클럽 확진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 등을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일부 확진자들이 클럽 방문 후 종로구 낙원동, 익선동 등 종로3가 일대 특정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낙원동 일대에는 고령자들이 많이 활동하고 있어 추가 감염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13일 종로구가 공개한 타 지역 확진자 이동경로에 따르면 동작구 거주자인 25세 A씨는 지난 3일 이태원 '퀸'을 방문한 뒤 12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15분부터 5시21분까지 낙원동 일대 '오브라더스'와 한옥주점 '알타리'를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성북구 거주자로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한 뒤 9일 확진판정을 받은 B(28)씨는 지난 5~6일 익선동 '홍롱롱'을 찾았다.


강서구 거주자로 지난 3~4일 이태원 킹클럽과 소호를 방문한 후 9일 확진판정을 받은 C(27)씨도 4일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익선동 소재 '썬탠바나나'를 방문했다.


용산구 거주자인 D(26)씨는 지난 3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D씨는 6일 오후 10시30분부터 11시20분까지 낙원동 '브라운도트호텔'을, 7일 새벽에는 낙원동 '오브라더스'와 한옥주점 '알타리' 등을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5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한 뒤 8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부산진구 거주자인 E(22)씨도 6일 오전 1시35분부터 5시까지 낙원동 일대 '오우'와 한옥주점 '알타리'를 방문했다.


인천시 연수구 거주자인 F(22)씨는 지난 1~4일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했다 지난 9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C씨는 6일 오후 11시30분부터 7일 오전 2시까지 낙원동 '오브라더스'를 찾은데 이어 한옥주점 '알타리'를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거주자인 G(27)씨는 지난 2일 이태원 킹, 퀸, 소호클럽 등을 방문한 뒤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E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49분부터 5일 자정까지 익선동 소재 '놈5'를 방문했다.


이들이 방문한 종로구 낙원동과 익선동 일대 등은 성소수자들이 주로 모이는 곳으로 알려져있다. 다만 이들이 성소수자인지, 일행이었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법에 따라 공개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