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팅됐다 징징대지 마라"...이시국에 이태원 클럽 간 사람들 향해 서울대생이 한 일침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이태원 한 클럽 앞에 붙은 집합금지명령 안내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잠잠해지는 듯 했던 코로나19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 감염 확산으로 인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특히 확진자가 발생한 클럽 중 성소수자가 주고객 층인 클럽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가 됐다.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 성소수자들의 강제 아웃팅과 관련된 서울대생의 주장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페이스북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사연을 올린 A씨는 "이 시국에 클럽에 간 이상 당신들은 커밍아웃을 하겠다고 어느 정도 각오를 하고 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에 걸리면 동선이 공개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 않냐"며 "성적 정체성으로 인해 특정 사람들의 동선이 감춰진다면 그것이야말로 차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A씨는 "공중 보건을 위해서라도 연락처 전수조사 등 어떤 방법을 통해서 모든 사람을 찾아낸 뒤 전부 빠짐없이 동선을 공개해야 한다"고 강경한 목소리를 이어나갔다.


A씨는 "징징거릴 거 하나 없다"며 "주변 사람들에게 받을 질책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 현장에서 일하는 의료진들은 더 큰 고통 속에서 일하고 있다"고 일침을 날렸으며 "적어도 사람이라면 행동에 책임을 져라"라고 말하며 사연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서울대학교 정문/ 사진=인사이트


이 사연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많은 누리꾼이 "다들 각오하고 놀았으니 책임을 제대로 지는 게 맞다", "즐길 자유는 즐기고 싶고 치부는 숨기고 싶고", "존중을 원한다면 숨지 말길"이라며 A씨의 사연에 공감했다.


반면 "시스템의 문제를 성소수자에게 씌우지 말았으면", "동성애에 대한 차별적인 시선인 것 같다", "애꿎은 성소수자들까지 비난의 대상이 돼선 안된다"는 목소리 낸 누리꾼도 있었다.


이날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확진자는 총 119명으로 남성이 102명 여성이 17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