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아닌 '홍대 주점' 다녀온 2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 고양시는 덕양구 능곡시장 인근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성남의료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홍대 주점을 방문한 뒤 10일부터 미열 증상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일산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씨는 앞서 홍대를 방문한 뒤 인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의 접촉자다.


A씨와 함께 생활해 온 가족 3명은 자가격리 조치돼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역당국은 A씨의 거주지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치고 동선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