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수배 떨어지자 가위로 '셀프 성형'하며 3년 동안 도피 생활한 엽기 강간살인마

인사이트toutiao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한 여성을 강간하고 살해하는 끔찍한 짓을 저질렀는데도 성형한 외모로 소녀팬까지 거느린 일본의 살인범이 있다.


범행 후 '셀프 성형'으로 얼굴을 바꿔가며 2년 7개월간 경찰의 눈을 피했던 그는 체포된 후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화제가 됐으며, 그를 모티프로 한 영화까지 나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지난 12일 중국 매체 토우탸오는 성형수술로 얼굴을 바꿔가며 도피 생활을 하다 붙잡힌 일본의 유명 살인범, 타츠야 이치​​하시(Tatsuya Ichihashi, 32)를 조명했다.


일본 전역과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이치하시가 살인을 저지른 것은 지난 2007년 3월이었다.


인사이트타츠야 이치​​하시(Tatsuya Ichihashi, 32)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린제이 호커(Linsay Ann Hawker, 22) / GettyimagesKorea


피해자 린제이 호커(Linsay Ann Hawker, 22)는 당시 일본 도쿄에서 영어 교사로 지내고 있었다. 사건 당일 이치하시는 영어 학습을 핑계로 자신의 아파트에 피해자를 초대한 후 강간하고 살해했다.


이틀 후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이 이치하시의 아파트를 급습했을 때 이미 이치하시는 도주한 뒤였고, 피해자의 시체만이 욕조 안 모래에 묻힌 채로 발견됐다.


일본 전역에 그의 사진과 함께 지명수배가 내려졌지만 3년이 다 되어가도록 그는 붙잡히지 않았다. 성형으로 얼굴을 바꿔가며 도피해 경찰의 체포망을 피했던 것.


그러던 2009년 10월 나고야의 한 성형외과에서 코를 높이는 수술을 받다가 병원의 신고로 발각, 11월 체포되며 사건이 일단락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outiao


3년 가까이 일본 전역을 돌며 도피 생활을 한 이치하시는 신분을 감추기 위해 직접 성형수술까지 감행했다. 그가 쓴 책에는 도피 기간 겪은 고초(?)로서 가위와 칼, 바늘과 실을 이용해 스스로 성형수술까지 한 증언이 담겼다.  


이후 언론에 노출된 그의 성형한 외모를 보고 팬을 자처한 여성들이 보도되며 물의를 빚었으며 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가 개봉돼 살인자를 미화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피해자 유족 역시 고인에 대한 모욕이라며 영화화에 대해 깊은 분노를 표출했다. 


한편 이치하시는 2011년 7월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인사이트영화화를 강력 규탄한 피해자 유족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