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리더 수호, 로즈데이인 내일(14일) 입대한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그룹 엑소의 멤버 수호가 내일(14일) 팬들 곁을 잠시 떠난다.


14일 수호는 훈련소에 입소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엑소의 든든한 리더로서 큰 사랑을 받았던 수호의 공백에 팬들의 아쉬움이 클 전망이다.


지난 4일 공식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입대 소식을 전한 수호는 "제가 곧 5월 14일부로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게 됐다. 그 시간 동안 우리 엑소엘(엑소 팬클럽) 여러분들이 정말 보고 싶을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Twitter 'chico_vV'


그는 "매일 저를 생각해 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엑소엘 여러분이 항상 건강하시길 바란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수호는 시우민, 디오에 이어 엑소 멤버 중 세 번째로 입대하게 됐다.


그는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배치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지난 2012년 엑소의 멤버로 데뷔한 그는 '으르렁', '중독', '콜 미 베이비', '로또'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하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지난 3월 데뷔 후 첫 미니앨범 '자화상'을 발매한 수호는 호소력 넘치는 보이스를 자랑하며 발매와 동시에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당분간 팬의 곁을 떠나는 수호가 전역 후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 기대를 모은다.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Instagram 'weareone.ex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