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되면 석방되는 줄 알고 일부러 물 나눠 마신 미국 범죄자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김난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확산이 이뤄진 미국에서 죄수들이 의도적으로 물을 돌려 마시며 집단 감염을 유도했다는 당국 발표가 나왔다.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 보안관부는 11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노스카운티 교정센터와 피체스 구금센터에서 수감자들이 단체로 코로나19 의도적 감염을 시도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보안관부가 게시한 동영상에는 공용 공간 구석에서 한 남성 수감자가 물을 받아다 다른 수감자에게 전달하고, 수감자들이 이를 돌려 마시는 듯한 모습이 촬영돼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보안관부는 자료에서 "여러 명의 남성이 두 가지 이유로 뜨거운 물 한 병을 마시는 모습이 포착됐다"며 "간호사에게 체온 검사를 받기 전 구강 온도를 순간적으로 부정하게 올리고 감염 가능성을 확산시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런 행동 때문에 해당 시설에선 불과 일주일 동안 2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LA 소재 수감시설 내에선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이후 총 2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보안관부는 "수감자들 사이에서의 중대한 오해로 많은 이가 코로나19 감염자는 풀려날 수도 있다고 믿게 됐다"라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