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에 '아동 성범죄자' 이사 온 걸 알게 된 딸 두 명 둔 30대 엄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디지털 성 착취물, 아동 성범죄에 관한 끔찍한 소식이 연일 들려오는 요즘, 아이를 둔 엄마들의 걱정은 날로 커지고 있다. 


8살과 6살 된 딸 둘을 키우는 30대의 평범한 엄마 A씨 역시 이런 뉴스를 접하다가 며칠 전 우편함에서 아동성범죄자 고지가 날아온 것을 발견했다. 


확인해보니 바로 옆집에 아동 성범죄자가 이사를 왔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옆집에 집주인이 바뀌었다는 걸 알았지만 아동 성범죄자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던 A씨는 요즘 불안한 나날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소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A씨 사연에 따르면 옆집에 이사 온 성범죄자는 큰딸과 같은 또래의 아동을 강간한 범죄 경력이 있었고, 초범도 아니었다. 


A씨의 고민은 계속해서 이어졌지만 이렇다 할 방법은 생각나지 않았다. 아직 집 대출금이 남아 있는 상태라 이사도 불가능했다. 


게다가 A씨 부부는 맞벌이 중이라 모두 출근하고 나면 학교를 다녀온 두 딸을 돌봐줄 사람이 없다. 


그나마 믿을 수 있는 시부모님은 외국에 거주하고 있고 친정아버지는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 없이 홀로 요양원에 있는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도가니'


A씨는 딸들에게 성범죄자 얼굴을 보여주고 예방책과 대처 방법을 알려줬지만 걱정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사정을 전한 A씨는 "정말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도와주세요. 한시가 급합니다"라며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누리꾼들은 이사를 가거나 직장을 그만두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입을 모았다. 


초범이 아니기 때문에 다시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이 크고 CCTV를 다는 것만으로는 피해 예방에 효과적이지 않다는 이유였다. 


한 누리꾼은 "범죄는 저 사람들이 저질렀는데 왜 열심히, 선량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떨어야 하는지"라고 밝혀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