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할머니, 병원 퇴원 2일만에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강병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2개월여동안 포항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았던 80대 할머니가 퇴원한 지 2일만에 경산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11일 경북도에 따르면 A(87)씨는 지난 10일 경산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도는 요로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이 직접사인이고, 간접사인으로는 코로나19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A씨는 치매와 우울증 등의 기저질환을 앓았다고 도는 설명했다.


A씨는 입원해 있던 경산의 한 요양원에서 지난 3월 5일 코로나19 집단발생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그동안 포항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고 지난 8일 퇴원을 했으나 2일만에 사망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