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100명 동원해 숨어 있는 이태원 클럽 출입자 모두 찾아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시스] 천민아 기자 =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이태원 클럽 출입자 신원 확인을 위해 인력 2000여명을 투입할 계획이다. 


기지국과 폐쇄회로(CCTV)등을 이용해 신원과 소재지를 찾아내겠다는 계획이다. 


11일 서울경찰청은 "코로나 신속대응팀 2162명을 투입해 빠른 시간 안에 출입자들에 대한 신원과 소재지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우선 방명록 등에 적힌 전화번호를 이용한 뒤 허위 기재 등으로 확인이 어려울 경우 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만일 이 같은 방법으로 찾기 어려울 경우엔 휴대폰 기지국 접속자들의 명단을 확보하거나 CCTV를 통해 일일이 직접 탐문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용산구청은 경찰에 출입자들의 신원과 소재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용인 66번 남성 확진 환자 A(29)씨가 지난 1일 순회한 이태원 클럽 5곳의 방문자는 5517명에 달한다. 이중 절반이 연락을 받지 않아 강력한 추적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10일 밤 10시 기준으로 이태원 클럽 방문자 명단 5517명 중 연락이 닿은 것은 2405명"이라며 "나머지는 명단을 허위기재했거나 고의로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데, 경찰과 협력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4월24일부터 5월6일 사이에 이태원 클럽 다녀갔거나 주변에 계셨던 분들은 증상이 없어도 선별진료소 가서 조사 받아야 한다"며 "연락 닿지 않으면 경찰청과 협력해서 강력한 추적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신용카드 사용 내역, 폐쇄회로(CC)TV 기지국 사용해서 해당 시간에 방문한 분들 자택 방문 추적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이태원 클럽 감염 확진환자는 전날 29명이 추가되며 총 79명으로 늘어났다. 이 중 클럽 방문자가 59명이며 이들과 접촉해 전염된 지역사회 감염이 14명으로 집계됐다. 


이태원 클럽 관련 신규 감염 환자 29명 중 26명은 수도권에서 집중됐다. 서울이 20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4명, 인천 2명 등이었다. 나머지 3명은 충북 확진자다. 서울시에 따르면 20명은 모두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이며 경기도 4명도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거나 클럽 관련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전체 누적 환자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전날보다 35명 증가한 1만909명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