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메시·반 다이크와 함께 2018-19 챔스를 빛낸 4인 선정

인사이트Twitter 'ChampionsLeague'


[뉴스1] 임성일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 등 세계적인 선수들과 함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빛낸 선수로 꼽혔다.


UEFA는 10일(현지 시간) UEFA 챔피언스리그 공식 트위터를 통해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네 명의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19-20 UCL이 16강에서 멈춰 있는 가운데 과거를 되짚는 여러 가지 이벤트의 일환으로 보인다.


UEFA는 2018-19시즌 UCL 우승팀인 리버풀 수비의 핵 반 다이크를 비롯해 10경기 출전에 12골이라는 눈부신 개인 기록을 남긴 메시 그리고 당시 소속팀 아약스를 4강을 견인한 프렌키 더 용(현 바르셀로나)과 함께 토트넘의 손흥민을 거론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손흥민은 2018-19시즌 토트넘을 결승 무대까지 진출시킨 수훈갑이었다. 


특히 강호 맨체스터 시티와의 8강에서는 1, 2차전 합계 3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조별리그부터 결승까지 총 12경기에 출전했던 손흥민은 4골 1도움의 기록을 남겼다.


UEFA는 4인의 스타 중 누가 최고의 별인지 팬 투표도 진행하고 있는데 손흥민은 메시-반 다이크에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