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들 보는 앞에서 멋진 척 발차기 하다가 뒤로 '발라당' 넘어진 차은우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아스트로 차은우가 태권도 사부 이대훈에 발차기로 복수하려다 뒤로 발라당 넘어지는 귀여운 면모를 모였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올림픽 현역 레전드 이대훈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은우는 태권도 훈련을 하면서 이대훈의 발차기를 받아냈다.


이대훈의 발차기는 생각보다 더 위력적이었고 차은우는 이를 악물고 버텨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이대훈의 발차기가 끝나자 차은우는 묘한 웃음을 지으며 복수심을 불태웠다.


이대훈에게 조용히 미트를 건넨 차은우는 "어떻게 차야 잘 찰 수 있냐"고 의지를 다졌다.


차은우는 이대훈이 설명이 끝나기도 전에 발차기를 하려고 하는 급한 마음을 보이기도 했다.


마침내 발차기에 돌입한 차은우는 점차 힘을 올리며 이대훈의 미트를 가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그러나 몇 번 차지도 않은 채 차은우는 그만 시야에서 없어지고 말았다.


너무 힘이 들어간 나머지 발차기를 하던 중 그만 미끄러져 넘어지고 만 것이다.


차은우의 허당 매력에 형들은 웃음을 터트리며 즐거워했다.


복수심에 눈이 먼 나머지 뜻하지 않게 몸개그를 선사한 차은우의 귀여운 모습을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 관련 영상은 1분 1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