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는 남편이 되고 싶다"

인사이트YouTube '뉴스에이드-NewsAde'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우도환이 자신의 결혼관을 밝혀 시선을 모았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은 환상적인 판타지 세계관에 달달한 로맨스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고 있다.


그중에도 극 중 우도환은 황실 근위대 대장 조영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인기에 힘입어 결혼에 대한 우도환의 생각이 담긴 과거 인터뷰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뉴스에이드-NewsAde'


이날 우도환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고민 없이 "딱 정해져 있지는 않고, 지금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이상형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던 중 그는 "어떤 남편이 되고 싶은가"라는 질문을 받게 됐다.


그는 수줍게 웃으며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는 남편이 되고 싶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뉴스에이드-NewsAde'


또 그는 사랑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누군가 나한테 알려줬으면 좋겠다"라고 답하며 여심을 뒤흔들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달달하다", "실제로 다정할 것 같다", "너무 멋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우도환이 출연 중인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는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MBC /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인사이트키이스트


YouTube '뉴스에이드-NewsAd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