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클럽은 '감염자' 0명인데 이태원 클럽은 '54명'이 나온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시스] 정성원 김정현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일 오후 12시까지 총 54명이 확인됐지만, 지난달 문제가 됐던 부산 소재 클럽에선 확진자가 이날까지 더이상 나오지 않고 있어 주목된다.  

 

두 사례는 환기가 잘되지 않는 밀폐된 장소에 대규모 인원이 밀접하게 접촉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 추가 확진자 수에서는 극명한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차이가 지표 환자의 증상 발현 시점 차이에서 비롯됐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부산 사례의 경우 발병 2일 전에 (클럽을) 방문했기 때문에 전염력 차이가 크게 났을 것"이라며 "확진자들이 클럽을 방문했을 때 어느 정도 전염력이 있는 시기였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2일 새벽 이태원 클럽과 주점, 편의점 등을 다녀온 뒤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용인 66번째 확진자(29)와 관련된 사례가 10일 오후 12시까지 총 54명으로 증가했다. 

 

54명 중 이태원 클럽을 직접 방문한 확진자는 지표 환자를 포함해 43명, 가족, 지인, 동료 등 기타 접촉자는 11명이다. 


당국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2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세를 보였다. 

 

이와 달리 지난달 부산 소재 클럽을 방문한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19세 확진 환자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이날까지 발생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부산시 등에 따르면 입대를 앞뒀던 대구 19세 확진 환자는 지난달 17~18일 사이 부상을 방문해 클럽 등 유흥업소를 잇달아 들렀다. 이후 지난달 20일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 입소한 후 사흘 후인 지난달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교육훈련단에서 퇴소 조치됐다. 

 

방역당국은 해병대 훈련병의 증상 발현 날짜를 입소일인 지난달 20일로 추측하고 있다.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지인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역학조사 결과 19세 확진 환자가 부산 여행 전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국은 클럽 방문 당시 환자의 감염력 차이 때문에 두 사례가 극명한 대조점을 보였을 것이라 분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 본부장은 "이번 사례도 2명 정도가 노출된 것으로 보이는데, 이분들이 증상이 있을 때 클럽을 갔다는 것"이라며 "첫 번째 환자는 지난 2일 클럽을 다녀온 후 증상이 나왔다고 이야기하지만, 발병 전 전구증상기에 전염력이 높을 수 있기 때문에 전염력이 높은 시기에 클럽을 방문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19 전염력 관련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후 발병 초기와 증상이 나타나기 이틀 전에도 바이러스 배출량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례에 대해 정 본부장은 "부산 사례에선 발병 이틀 전에 클럽을 방문했기 때문에 전염력 차이가 크게 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례에 대해 아직 역학조사 중인 만큼 방역당국은 현재 시점에서 두 사례에 대해 정확하게 비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기저에 있는 감염 규모가 어땠는지의 차이가 있을 수는 있어서 이태원 클럽 관련 조사가 정리가 돼야 정확한 비교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