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벌써 12시' 댄스 요염하게 성공해낸 '발라드 황태자' 폴킴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뉴스1] 이승진 기자 = 폴킴이 청하의 '벌써 12시' 댄스 커버에 나섰다. 이영자의 신입 매니저가 등장한 가운데 그의 훈훈한 외모가 눈길을 끌었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폴킴과 이영자의 일상이 그려졌다.


폴킴은 신곡 '우리 만나'가 음원차트 1위를 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에 MC 전현무가 "이번 노래에 정해인이 함께 했다고 들었다"라고 전하자 폴킴은 "지난번 정해인이 출연한 여행 프로그램 OST를 부르며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진지하게 정해인과 닮았다고 하신다"라며 "얼굴이 아닌 뒤통수"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날 영상에서 콘서트 연습을 위해 연습실을 찾은 폴킴은 수준급 댄스 실력을 선보여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폴킴의 안무 선생님은 "회사 분들에게 얘기 들었다"라고 말했고 다음 말을 잇기 전에 폴킴이 당황하며 안무 선생님의 입을 막았다.


하지만 안무 선생님은 "청하 씨의 벌써 12시를 춘다고"라고 말을 했고 갑작스럽게 벌써 12시 음악이 흘러나오면서 폴킴은 춤을 추기 시작했다.


폴킴은 안무 선생님의 칭찬에 부끄러워하며 "청하한테 직접 전수받았다. '청아야 미안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두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이영자였다. 이날 스케줄을 위해 숍에 들린 이영자는 평소와는 달리 화기애애한 모습에 스태프들은 이유를 물어봤다.


이영자는 "새로운 매니저가 온다"라며 "일을 잘해서 스카우트했다고 하더라. 매니저가 먹지 말라고 하면 먹지 말아야지. 엄청 실력 있는 매니저들은 자기 연기자를 맡아서 키워보고 싶어 한다. 이분 같은 경우는 나를 새롭게 만들어보고 싶어 한다고 하더라. 마치 내가 신입생 같다"라고 말했다.


이윽고 매니저가 등장했고 그의 훈훈한 외모를 본 이영자의 눈빛이 반짝거리는 모습에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름은 사공민이다. 실장님이 좋게 봐줘서 이곳에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사공민 매니저는 긴장한 듯 길을 잘못 들거나 이영자가 요구한 꼬마김밥을 더 잘라서 꼬꼬마 김밥으로 만들어 오는 등 실수를 연발했지만 이영자는 "다 내 잘못이다"라며 그를 감싸주는 모습에 출연진들은 실소를 터뜨렸다.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