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오리 따라 파란불에(?) 횡단보도 건너는 낙동강 오리 가족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 둥지에 머물던 흰뺨검둥오리 부부가 지난 7일 갓 태어난 새끼 10마리와 함께 무사히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


8일 생태사진가인 최종수 경남도청 주무관에 따르면, 흰뺨검둥오리 부부는 도청 앞 낙동강유역환경청 연못 옆에 둥지를 틀고 13개의 알을 낳았다.


지난 7일 10개의 알에서 태어난 새끼들은 엄마의 보살핌을 받으며 수영 강습과 먹이 사냥으로 에너지를 보충했다.


그리고 오후 5시께 아빠(컷)가 찾아왔고, 오리 부부는 공동작전으로 새끼 이주를 시작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엄마를 따라 연못을 벗어난 새끼들은 종종걸음으로 일사불란하게 움직였다. 차가 다니는 도로에 도착한 오리 가족이 우연인지 몰라도 무단횡단을 하지 않고 횡단보도를 따라 건너자, 목격한 시민들이 놀라워하기도 했다.


새끼 10마리를 인근 도심 하천으로 무사히 이주시킨 오리 엄마는 혹시나 남은 알이 부화를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다시 연못을 찾았다고 한다.


8일 어버이날을 맞아 모성애의 위대함을 흰뺨검둥오리 어미를 통해 다시 한번 깨닫는다.


낙동강유역환경청 소속 조재천(60) 씨는 "흰뺨검둥오리 부부가 5년째 이곳 연못에서 번식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지켜보면서 오리의 모성애에 크게 감동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흰뺨검둥오리는 1950년대까지 우리나라에서 보기 흔한 겨울 철새였으나, 1960년대부터 전국의 야산이나 풀밭, 습지에서 번식하는 텃새로 자리 잡았다.


번식기에는 낮에도 활발하게 움직이며, 하천, 논, 강에서 수초, 수서곤충 등을 먹는다. 둥지는 논이나 저수지 주변의 초지 또는 야산 덤불 속에 오목하게 땅을 파고, 풀과 앞가슴 털로 알 낳을 자리를 만든다.


알을 품는 것은 암컷이 전담하며, 잠시 둥지를 비울 때는 나뭇잎과 풀잎으로 알을 덮어 천적으로부터 보호한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