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확진자, '불금'에 1시간 단위로 이태원 클럽 '다섯 곳'이나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이태원 소재 게이 클럽에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9세 남성이 당시 하룻밤 동안 1시간 단위로 클럽 2곳과 주점 3곳을 전전한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앞서 세 군데를 방문했다는 최초 보도보다 두 곳이 더 추가된 것이라 더욱 큰 파장이 예고된다.


7일 용인시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부터 6일까지 서울 송파구와 용산구, 경기 성남시와 수원시, 강원도 춘천시와 홍천군 등 서울·경기·강원 등 6개 지역을 돌아다녔다.


특히 이 중 1일 오후 11시에는 안양 확진자(31세 남성)와 둘이 이태원의 클럽에 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시간이 안 되는 시간 단위로 게이 클럽 2곳과 게이바 및 주점 3곳을 이곳저곳을 옮겨 다닌 A씨는 다음 날인 2일 오전 4시까지 총 5시간 동안 이태원 일대를 전전했다.


당시 업소 안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업소당 300~500명씩 어림잡아 2천 명 이상이 있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유명 소프트웨어 업체에 다니는 A씨는 전날 용인시에서 한 달 만에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다.


더불어 사흘 만에 발생한 지역사회 감염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Facebook '용인시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