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 지 1년도 안 된 남편이 '자위'하는 거 보고 현타 와서 눈물 터진 아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과거보다 자위에 대한 인식은 상당히 자유로워진 편이나 여전히 결혼한 성인의 자위에 대해서는 부끄럽고 망측한 행위로 규정하는 사람이 많다.


그래서 남편 혹은 아내의 자위를 발견하게 됐을 때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개된 여성 A씨도 우연히 남편의 자위행위를 보고 충격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사연에 따르면 A씨가 감기 때문에 조금 일찍 잠든 사이 회식을 마친 남편이 집으로 돌아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돈존'


밤 11시쯤 잠시 잠에서 깬 A씨는 옷을 벗어 놓은 남편의 흔적을 발견했지만 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거실로 향했다. 


컴퓨터가 있는 방에서 인기척이 느껴졌다. A씨는 슬며시 문을 열어 남편의 모습을 봤다. 남편은 이어폰을 끼고 바지를 내린 채 자위를 하고 있었다. 


남편이 눈치채지 못하게 방으로 돌아간 A씨는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 생각할수록 화도 나고 속상했다. 


누워 있는 A씨 옆으로 잠시 뒤 남편이 와서 누웠다. 그는 조용히 눕더니 A씨의 손을 잡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평소에 남편이 손을 잡아주면 너무나 좋았지만, 다른 여자를 보며 자위를 했던 손으로 자신을 잡았다는 것에 소름이 끼쳤다.


이제 결혼한 지 1년 도 안 됐다는 A씨는 "진짜 남편을 정말 사랑하고 이 사람 없으면 못 사는데 남편은 저랑 다른 마음인 걸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결혼한 남성의 90%, 결혼한 여성의 70%가 자위를 경험한 바 있다. 


그리고 자위는 성관계에 만족하지 못해서 일수도 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단순히 쾌락을 느끼기 위해 자위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결코 결혼한 부부에게 자위 자체가 이상한 게 아닌 것. 


자위하는 남편과 아내가 성도착증에 걸린 것도 아니고 상대의 성적 매력이 떨어진다고 볼 수도 없다. 


A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야기를 곱씹어보면 A씨의 남편은 술자리를 가진 후 늦게 집에 들어왔고 A씨는 잠들어 있었다. 혼자 자위를 한 건 오히려 A씨를 향한 배려였다고 생각하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