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지원 승인해줬더니 오히려 "한국이 코로나 전염시켰다"고 헛소문 내는 북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민주조선NK뉴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남조선(한국)이 코로나19를 의도적으로 전염시키고 있다"는 소문을 유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한국에서 고의로 물건이나 지폐에 바이러스를 문질러서 보내고 있다며 주민들을 거짓 선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데일리NK의 보도에 따르면 얼마 전 인민반 회의에서 감염증 예방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강연은 미국과 남조선이 바이러스를 의도적으로 퍼뜨리고 있으니 주의하라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강연을 진행한 강사는 "한국에서 물건이나 지폐에 바이러스를 묻혀 보낸다"며 "항상 경계를 게을리하지 말고 수상한 물건이 있으면 절대 만지지 말라"고 강조했다.


북한 주민들이 외부와 소통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것을 악용해 헛소문을 퍼뜨리고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받은 서민들의 불만을 외부에 털어내고 내부 결속을 도모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북한의 이 같은 목적이 무색하게 상당수 주민은 소문에 그다지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식의 선전에 면역이 생긴 까닭이다.


실제 한 강사가 강연 중 이와 같은 내용을 전했는데 주민들이 아무도 믿지 않자, "이번에는 거짓말이 아니다. 정말 믿어도 된다"며 주민들을 오도하려고 안간힘을 썼던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