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 내 이름 새겨진 인공위성 보낼 수 있다"

인사이트한국천문연구원


[뉴시스] 이재은 기자 = 우리나라가 개발해 우주로 쏘아 올리는 나노위성에 국민들의 이름을 새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는 7일부터 천문연에서 개발 중인 나노위성 '도요샛(SNIPE)'에 신청자의 이름을 새기는 이벤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SNIPE는 'Small scale magNetospheric and Ionospheric Plasma Experiment'의 약자로 '도요새'라는 의미가 있으며, 작지만 높이 나는 새라는 의미로 '도요샛'이라고 명명했다.


도요샛은 중량 10kg 이하의 소형위성인 나노위성 4기로 구성되며, 2021년 6월 러시아 소유즈(Soyuz)-2 로켓에 실려 발사 후 고도 500km 궤도에서 우주 날씨를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국천문연구원


과기정통부와 천문연은 천문학 및 우주과학의 중요성을 알리고, 국민들과 함께 도요샛 프로젝트의 성공을 기원하는 뜻에서 이번 이벤트를 추진한다.


응모자는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 내 도요샛 홈페이지(http://kswrc.kasi.re.kr/snipe)에 7월 20일까지 이름과 이메일, 응모 지역, 응원 메시지를 입력해 참여하면 된다.


이 중 400명을 추첨해 선정자의 이름은 위성 표면에 레이저로 새기고, 응원 메시지는 SD카드에 저장해 위성에 실을 예정이다. 추첨 결과는 8월11일 발표한다.


우주 날씨는 지구 주변 우주환경의 변화와 태양풍에 의한 우주 폭풍으로 대표되는데, 우주 날씨의 변화는 위성통신 교란은 물론 GPS 오차 증가, 전력망 손상 등 우리 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우주 날씨는 태양풍 입자와 지구 자기장의 상호 작용에 의한 에너지 전달 과정으로 이해되고 있으나, 정확한 발생 기작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도요샛은 이를 밝히기 위해 발사 후 1년간 지구 북극과 남극 위를 통과하는 극궤도를 공전하며 과학관측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도요샛은 나노급 위성으로는 세계 최초로 편대비행에 도전하는 것으로, 동일한 과학 임무 관측기가 탑재된 4기의 나노위성을 동시에 발사해 각 위성 간 거리를 조정하며, 위성에 탑재된 소형 추력기를 이용해 4기 위성이 일렬로 비행하는 종대 비행과 나란히 비행하는 횡대 비행을 시도한다.


이러한 편대비행을 통해 단일위성으로는 할 수 없었던 우주 플라즈마 분포 미세구조의 시·공간적 변화를 동시에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천문연 우주과학본부 이재진 책임연구원은 "우주를 이루는 물질의 99%는 플라즈마 상태로 존재하는데 아직 지구 주변 플라즈마 분포의 미세 구조 발생 기작은 밝혀지지 않았다"며 "도요샛이 고도 500km 근방에 있는 우주 플라즈마의 비밀을 성공적으로 풀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