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목소리, 국민에게 '안정감·신뢰감' 준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재광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의 브리핑 음성이 안정감, 신뢰감을 준다는 분석이 나왔다.


충북도립대학교 생체신호분석연구실 조동욱(60·스마트헬스과) 교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브리핑하는 정 본부장과 김 조정관의 음성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6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조 교수는 "정 본부장은 여성임에도 낮은 음높이(219㎐)를 보였고, 안정적으로 힘을 실어 말함으로써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도 국민들에게 안정감을 느끼도록 브리핑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5일 동안 김 조정관의 음성을 분석한 결과, 낮은 음높이(평균 음높이 112.655㎐)와 음높이 편차(112.857㎐)를 보였다"면서 "차분함과 안정감, 신뢰감 등을 느끼게 하는 수치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어 "남성의 평균 음높이는 80~160㎐로 자연스러운 음높이 편차는 200~250㎐로 낮은 음높이와 편차는 차분함과 안정감을 느끼게 한다"라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정 본부장과 김 조정관 음성이 유사한 수치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