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나자마자 물 7000L싣고 달려와 불 꺼버린 강원도 농민 삼총사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달 초 화마로부터 강원도 산림을 지켜낸 건 소방관만이 아니었다.


인근에서 산불을 지켜보던 농민들 역시 화재를 제압하는 데 손을 보탠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일반 시민이 현장에서 앞장서 불길을 잡는 건 쉽게 볼 수 없는 장면이다.


5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정일모(53)씨는 동료 두 명과 함께 1일 밤 고성군 토성면에서 난 불을 잡으려 고군분투했다.


당시 한 주택에서 시작된 산불은 삽시간에 인근 마을을 에워쌀 만큼 거셌다. 더구나 초속 20m의 강풍은 불을 약 2km 떨어진 인근 부대까지 끌고 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100m 앞에는 탄약고와 유류고가 있어 위험천만한 상황의 연속이었다. 멀리서 이 산불을 지켜보던 정씨 일행 역시 이 위기감을 인지했다.


일행은 불기둥이 솟아오르고 주변 하늘이 벌게진 것을 보자마자 무작정 집을 향해 달렸다. 농약을 살포하는 데 쓰는 광역방제기 통(7,000L)에 물을 담고 곧바로 화재 현장을 향해 달려갔다.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일행은 소방당국의 지시에 따라 주저 없이 물줄기를 쐈다. 반경 150m까지 살수가 되는 광역방제기 덕에 하마터면 불에 탈 뻔한 집 2채를 구했다.


인근 도랑에서 다시 물을 채운 정 씨 일행은 곧바로 산 쪽으로 향했고, 탄약고 주변을 사수하고 있던 대열에 합류해 다음 날 새벽 2시 반까지 사투를 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어느 정도 진화가 됐을 무렵 소속을 묻는 소방대원의 질문에 "산불 피해를 보았던 사람"이라고만 하고 일행은 아무 말 없이 현장을 뜬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산불은 지난해 4월 같은 지역에서 발생한 화재에 비해 피해가 작았다. 작년엔 산림 1,267ha가 불탔지만, 올해는 85ha가 타는 데 그쳤다.


소방, 산림청, 군 등 관계기관의 발 빠른 대응도 있었지만, 소방당국은 정씨 일행을 비롯한 지역 주민의 '자발적 참여'가 큰 도움이 됐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화재 발생 직후 도원1리 주민 상당수는 대피하지 않고 현장에 남아 길을 안내하고 산불 확산을 함께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